Skip links

이랜드월드 로엠, 강남점 개장…3일간 5000명 몰려

이랜드월드의 여성 캐주얼 브랜드 로엠은 지난 1일 서울 강남에 개장한 플래그십스토어(이미지를 극대화한 매장)가 개장 3일 만에 5000명 이상의 방문객을 동원했다고 밝혔다. 이 매장은 목표 매출 대비 161%의 달성률을 기록했다.

로엠 강남 플래그십스토어 매장 전경./이랜드월드 제공

로엠 강남 플래그십스토어는 로엠이 강남역 상권에 최초로 진출한 매장이다. 본다빈치 ‘르누아르: 여인의 향기 전(展)’과 협업해 상품을 출시하고, 전시회에 있던 일부 공간을 로엠 강남점에 구현하는 등 전시와 쇼핑을 결합한 체험형 매장으로 꾸몄다.

매장 오픈 전날에는 로엠 VIP 고객 200여 명이 방문해 진열된 상품을 대부분 구매해 갔고, 오픈 당일 준비한 럭키 박스는 판매 개시 3분 만에 완판될 만큼 고객들의 큰 호응을 이끌었다.

로엠 관계자는 “’르누아르: 여인의 향기 전’이 SNS상에서 여심을 저격하는 명소로 손꼽히는 만큼 이번 협업 상품도 20~30대 여성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다”라며 “로엠 강남 플래그십스토어가 로엠의 대표 매장으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김일규 이랜드월드 대표

기사 원문: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5/09/2019050902405.html
조선비즈 김은영 기자

Return to top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