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links

본다빈치, 문화·예술계 블록체인 사업 ‘시동’

본다빈치, 문화·예술계 블록체인 사업 ‘시동’

컬처코인 ‘BSD’ 개발…오프라인 블록체인 거래소 구축 예정

컨버전스아트 효시 본다빈치는 블록체인 사업에 출사표를 던졌다. 본다빈치는 전시를 위해 자체 제작해 보유하고 있는 컨버전스 아트 작품 및 전시장을 기반으로 하는 블록체인 사업을 위해 컬처코인 ‘BSD’를 개발했다. BSD는 가상 빌리지에 살고 있는 귀여운 화폐이자 자체 캐릭터를 담고 있는 컬쳐 코인이다.

문화·예술계의 블록체인 사업에 나서는 본다빈치의 BSD는 폭넓은 문화 콘텐츠와 쇼핑몰 이용 SNS 등을 통해 이용자 모두에게 주어질 가상화페로 컬쳐 얼라이언스를 통한 거래소 및 문화예술 환경에 특화된 e커머스 코인 개발을 팔두로 아트, 엔터테인먼트, 게임, 영화와 같은 글로벌 콘텐츠 시장의 결제 재화로 쓰일 뿐 아니라 예술작품을 공동 소유할 수 있는 아트 블록체인 거래소(온라인 플랫폼/ 오프라인 거래소)의 중요 기축통화 역할을 하게 된다.

뿐만 아니라 본다빈치는 4차 산업의 기술인 블록체인을 적용하는 이번 사업을 통해 자사가 보유한 디지털 아트의 특허 및 저작권 확보를 기반으로 구매를 원하는 소유자들에게 P2P 방식으로 예술품들을 거래할 수 있는 오프라인 블록체인 거래소를 구축할 예정이다.

특히 온라인 플랫폼과 오프라인 거래소를 통해 위탁받은 해외 유수의 실물아트 및 디지털 자산의 소유권을 블록체인 분산 원장에 기록하고, 이를 구매하는 구매자들이 직접 콜렉터가 돼 아트작품의 가치를 소유하는 온/오프라인 아트체인 거래소를 연내 오픈할 계획이다.

이때 기축통화로 쓰일 BSD 코인의 귀여운 캐릭터는 현재 본다빈치 전시장 포토존에서도 직접 만나볼 수 있으며, 현재 BSD는 웹, 윈도우, 리눅스, 데몬뿐만 아니라 앱 지갑이 생성돼 1차 거래소를 통한 보유와 본다빈치 전시장을 기점으로 BSD 얼라이언스의 각 제휴사에서 만나게 될 전망이다.

본다빈치 박상흥·김려원 리더는 “BSD는 기존 문화예술 및 엔터테인먼트 영역이 가치를 발굴하고 이에 대한 자본 확장과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공격적으로 창조해 내기에는 부족한 현실이기 때문에 이에 대한 대안으로 문화, 예술 분야에서 평등한 지배구조를 갖도록 원천적으로 도와 부가가치를 생성해 내는 컬쳐코인 BSD를 만들게 됐다”고 밝혔다.

Datanet – 강석오 기자
원문링크 : 바로가기

Return to top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