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links

인상파 르누아르를 만난다 “여인의 향기”

컨버전스아트 르누아르 여인의 향기展 오픈
▲ [사진='르누아르: 여인의 향기展' 포스터]

프랑스의 대표적 인상파 화가 오귀스트 르누아르의 작품이 컨버전스아트로 재탄생한다. 르누아르의 걸작을 컨버전스아트로 선보이는 <르누아르: 여인의 향기展>이 오는 5월 12일부터 10월 31일까지 갤러리아포레 전시장(본다빈치뮤지엄 서울숲)에서 펼쳐질 예정이다.

인상파 화가 중에서도 여성의 행복한 한 때를 섬세하게 표현해 내며 ‘사랑과 낭만’의 화가로 널리 알려진 르누아르는 고통스럽고 힘든 삶 가운데서 꾸준한 작품 활동을 이어갔던 화가이다.

이번 전시에서는 그의 작품이 담고 있는 영화적 아름다움과 여성이 발산하는 특유의 매력, 그들이 느낀 행복한 찰나의 순간들을 부드러운 감성이 가미된 컨버전스아트 예술 장르로 풀어낼 계획이다. 평생 동안 여성의 아름다움을 관찰하고 표현해낸 그의 걸작들을 2D 및 3D의 전시 영상과 다채롭고 감각적인 공간 연출, 19세기 후반 프랑스 파리를 연상시키는 배경 음악 등을 통해 선보이게 된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르누아르가 활약했던 19세기 말 파리와 남프랑스 등, 르누아르가 꿈꿨던 여유로운 분위기의 풍경화와 아름다운 여성들의 모습을 담은 감각적인 작품들이 공간 곳곳마다 펼쳐진다. 전시공간 구성은 ▲프롤로그: 꽃의 연회 ▲몽마르트 가든 ▲미디어 회랑 ▲드로잉 뮤지엄 ▲그녀의 실루엣 ▲우아한 위로 ▲미디어 화실 ▲포토존 ▲그의 향기 순으로 펼쳐진다.

한편, 이번 전시를 기획한 본다빈치는 <반고흐: 10년의기록展>을 시작으로 <헤세와 그림들展>, <모네, 빛을그리다展>, <헬로아티스트展>, <미켈란젤로展> 등 컨버전스아트 전시에 공을 들이고 있다. 특히 <모네, 빛을그리다展 II>는 능동 본다빈치뮤지엄에서 상설전시로 개최 중이다. (KBS미디어 박재환)

박재환 kino@kbsmedia.co.kr

관련 보도자료

‘르누아르: 여인의 향기展’ 얼리버드 티켓 이벤트 눈길 – http://www.datanet.co.kr/news/articleView.html?idxno=121404
본다빈치, ‘르누아르: 여인의 향기展’ 개최 – http://www.hg-times.com/news/articleView.html?idxno=180228
르누아르의 걸작, 컨버전스아트로 풀어낸다…전시 ‘르누아르: 여인의 향기展’ 5월 오픈 – http://www.newsculture.tv/sub_read.html?uid=126415&section=sc158
Return to top of page